Record Review:

  • O.S.T. [살사(Salsa)]
  • O.S.T. [탱고(Tango)] 

두 개의 라틴 음악 사운드트랙에 대한
O.S.T. [살사(Salsa)],
O.S.T. [탱고(Tango)]

한국의 댄스문화에 대해 최근 한 방송에서는 '10대는 힙합, 20대는 테크노, 30대는 스포츠 댄스(혹은 댄스 스포츠), 40대는 지루박'이라고 단칼에 정리해준 바 있다. 다른 건 대충 알겠는데 스포츠 댄스는 뭘까? 쌍쌍이 돌면서 추는 볼륨 댄스다. 건전함을 강조하기 위해 스포츠라는 용어를 붙인 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성인 사교댄스'처럼 칙칙하지 않은 건 사실이다. 스포츠 댄스의 주종을 이루는 게 바로 라틴 댄스다. 발매된 지 두어달 된 두 장의 사운드트랙 음반을 '영화 이야기 없이' 소개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살사는 '뉴욕에 거주하는 쿠바와 푸에르토 리코 주민들이 만들고 즐기는 음악'이다. 쿠바에 원래 손(el son)이라는 음악이 있었는데 이게 수출되어 가공된 셈이다. 다양한 퍼커션(타악기)이 통통 혹은 둥둥거리는 게 인상적인 왁자하고 흥겨운 사운드다. 이것만 가지고 다른 라틴 음악과 구분이 안갈 때는 씽코페이션(당김음) 걸린 베이스 라인이 비틀대는 걸 확인하면 살사가 분명하다. 온힘으로 불어제끼는 관악기 소리, 그리고 관악기와 보컬의 '주고 받기(call and response)'도 특징적이다. 영화의 사운드트랙 중에서 여섯 곡은 쿠바 밴드인 시에라 마에스트라(Sierra Maestra)가 맡았는데, 이 곡들은 대체로 살사의 원형에 가깝다. 반면 음반사에서 미는 "El Son Hay Que Ilevaro En EL Corazon"같은 곡은 살사가 맞기는 맞는데 분위기가 낭만적이라서(이른바 '살사 로만티코') '김수현 드라마'에도 어울릴 듯하다. 또한 루벤 곤잘레스(Ruben Gonzalez)를 비롯한 '라틴 재즈(더 정확한 명칭은 아프로쿠반 재즈(Afro-cuban Jazz)'의 명인들의 곡도 들어 있으니 댄스 플로어에서 뿐만 아니라 집에서 감상하기 적합하다(정보 하나: 쿠바 음악에 대해 궁금하신 분은 전주 국제영화제에서 상영하는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Buena Vista Social Club]을 보시길).

살사가 디스코라면, 탱고는 '부루스'려나? 아니다. 탱고를 출 때 얼싸안고 '비벼대는'(어, 칙칙하다) 일은 없기 때문이다. 씽코페이션이 강하지만 살사와 달리 우아하며, 한 음 한 음  액센트를 준다는 특징은 굳이 말로 안해도 한번 들으면 다 안다. 게다가 현악기와 반도네온(아코디언 비슷한 악기)이 자아내는 멜로디는 비장하면서도 애상적이다. 음악을 맡은 랄로 쉬프린(Lalo Schifrin)은 '탱고의 명인' 아스토르 피아솔라(Astor Piazzola)의 밴드에서 피아니스트로 있던 적이 있고, 영화 [Mission Impossible] 등을 통해 헐리우드에서도 명성을 쌓은 인물이다. 음반에는 그가 작곡한 여섯 곡을 포함하여 탱고의 명곡들이 클래식과 재즈의 편곡에 힘입어 품격높게 재해석되고 있다.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라 쿰파르시타(La Cumparsita)"를 비롯한 "El Choclo", "Caminito" 등 탱고의 고전들이 새롭게 편곡되어 있고, 새롭게 작곡한 "La Repression"은 오케스트라와 합창이 결합된 가장 '사운드트랙다운' 곡이다. 살사와 마찬가지로 모두 춤출 '용기'가 없더라도 음악을 들으면서 춤출 때의 느낌을 얻기에는 제격이다. 아니면 오늘부터 목 운동과 다리 운동부터 슬슬 시작해 보거나. 20000421

* <뉴스 피플>에 게재됨.

앞화면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