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ord Review:

  • [도시락 특공대 2:Behind Story] 

어떤 인디 컴필레이션 음반에 대해 후닥닥 쓴 평: [도시락 특공대 2: Behind Story]

[도시락 특공대 2: Behind Story], 도시락/도레미, 2000

[도시락 특공대 2]라는 음반은 '잡지' 같다. 하긴 여러 뮤지션의 컴필레이션 음반(옛날 말로는 옴니버스 음반)은 모두 잡지같다고 할 수 있다. 한 뮤지션의 정규 앨범을 단행본같다고 한다면 말이다. 그렇지만 이 음반은 특별한 잡지다. 홍보 문구에 의하면 "미술과 문학, 그리고 대중음악의 기적적 만남"이다. 이렇게 촌티 풀풀 나면서도 이보다 멋지기는 힘든 문구의 주인공은 '황신혜 밴드'라는 이름으로 잘 알려진 김형태(kongtem@hitel.net)다. 도시락 레이블이란 김형태의 '사업체'다.

CD를 집어들면 두툼한 부피가 심상치 않다. 보통 CD처럼 유리 케이스(jewel case)를 사용하지 않았고, 책처럼 두꺼운 표지로 덮여 있다. 표지 안에는 CD의 부클릿(booklet: 소책자)보다 질과 양 모두에서 풍부한 책자가 들어 있다. 시화집이다. 글자체가 일정한 보통 시집보다 더 시집답다. 이제하, 정현종, 황지우, 최승호, 김기택, 장경린, 이윤학 등의 시인과 소설가 박상륭 등 비범한 인물들의 문학작품이 각기 다른 '폰트'로 정성스럽게 인쇄되어 있고, 김홍주, 안창홍, 민경숙, 김명숙, 전금자, 김지원, 박형진, 이동기의 그림이 각 문학작품과 나란히 포진해 있다. 도시락이란 일본말로 '벤또'가 아니라, 圖·詩·樂 그러니까 미술과 시와 음악의 만남이다. 멀티미디어 예술이라고 호들갑을 떨 필요는 없겠지만 흥미로운 작품임에는 틀림없다.

그런데 이 상품은 '음반 매장'에서 판매하므로 음악 이야기를 주변적으로 다루면 안 될 듯하다. 파격의 두 대가인 한대수와 김창완은 이번에도 또 파격이다. 한대수의 "미치게 해"는 중간의 '랩'만으로도 충격적이고, 김창완의 "모자와 스파게티"는 "어머니와 고등어"의 펑크(혹은 하드코어) 버전같다. 이상은은 미발표곡 "Actually, Finally"를 선(禪)적으로 노래부르고, 황신혜 밴드는 뜻밖에도 "말"이라는 노래를 '통기타 가수처럼' 노래한다. 이제는 '실력있는 중견 록 뮤지션'이 된 신대철과 성기완은 시타(sitar: 인도의 현악기) 연주와 '변태적인' 블루스를 각각 들려준다. 시인 이제하와 위승희는 음반 레코딩에 참여했다는 사실만으로도 신선함을 던지고, '소리꾼' 장사익은 이전에 발표한 곡 "삼식이"를 새로운 편곡으로 들려준다.

처음과 마지막의 구성도 이채롭다. 주인공은 각각 원일과 강태환이다. 원일은 한국의 타악기 연주라는 그의 과업을 '테크노 음향과의 결합' 쪽으로 방향을 잡고 있고, 한국에서 '프리 재즈'라는 이름의 동의어인 강태환은 이해하기는 힘들지만 비범한 것만은 틀림없는 연주를 들려준다. 이 트랙들을 포함하여 음반 전체적으로 '순수한 우리 것이 아닌 한국적인 것'의 추구가 최근 대중음악의 전위들의 화두임을 암시하는 듯하다. 좀 더 지켜봐야 되겠지만.

'도시락 레이블의 일관된 사운드'를 기대했던 사람이라면 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에 낯설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잡지를 처음부터 끝까지 주루룩 다 읽어내리는 사람 있나? 디스크 장에 꽂아놓고 틈나는 대로 꺼내 들으면 좋을 음반이다. 시화집을 보고 함께 들으면 mp3나 테이프로 녹음한 걸로 들을 때는 도저히 느끼기 힘든 아우라(aura)가 있다. 홍보문구 중 "수지타산도 안 맞습니다"라는 문구에서마저도.

수록곡
1. 원일 - 유위자연
2. 이제하 - 장독 곁에서
3. 이상은 - Actually, Finally(original version)
4. 한 대수 - 미치게 해
5. 김창완 - 모자와 스파게티
6. 신대철(시나위) - 라니(sitar 연주곡)
7. 장사익 - 삼식이
8. 위승희 - 사랑학 '개'론
9. 황신혜 밴드 - 말
10. 성기완 - 좋아 미쳐 블루스
11. 강태환 - Improvisation(Live In Japan)

* <주간조선>에 게재됨 

앞화면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