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ord Review:

  • 제목    

임현정, [양철북], Dharma/DMR, 1996

 

재발매된 임현정의 데뷰 앨범이다. 왜 '재발매'냐 하면 1996년 당시에는 존재했지만 지금은 소멸한 LG 미디어가 제대로 홍보도 판매도 하지 못하고 접은 앨범이기 때문이다. 지금의 그녀의 모습과는 사뭇 다른 모습, 짧은 머리에 안경을 쓰고 있는 모습이 표지에 들어 있다. 그리고 앨범 해설지에도 적혀 있는 당시 홍대앞에 있던 [Blue Devil]이라는 클럽의 모습을 함께 연상하는 사람도 있을지 모르겠다. 신윤철, 박현준, 자우림, 포커 페이스(할리퀸(?!)의 전신)

[양철북]은 젊은 나이 답지 않게 시간의 흐름을 의식한다. 가사와 멜로디의 운(rhyme)이 서로 잘 들어맞는 노련함도 신인치고는 의외이다. 작사, 작곡, 편곡을 모두 담당한 그의 재능이 돋보이는 부분이다. 또 약간 떨어질 듯 하면서도 음정을 유지하는 창법이나 입안에 착 달라붙어서 나오는 목소리의 톤도 인상적이다(이 대목에서 나는 이은하를 떠올린다. 웬 향수?). 옥의 티는 이런 음악 스타일에는 잘 어울리지 않는 미디(MIDI) 드럼 소리다.

욕심이겠지만 '시원스럽게 내질렀으면' 하는 부분에서 그의 목소리가 다소 멈칫거리는 점은 아쉽다. 그렇지만 가사를 다시 곱씹어 보면 그가 무척 '힘들어 한다'는 인상을 받게 된다. 밝고 경쾌한 노래를 부르고 싶어도 복잡하고 어지러운 심사는 완전히 감추어지지 않는다. 그때 듣는 이의 아쉬움은 안스러움과 마구 뒤엉킨다. 아직 창창한 나이에 '조금만 더 천천히 변해갈 수 없나'라고 바라는, 그래서 성장을 정지한 아이가 등장하는 영화 '양철북'을 앨범 타이틀로 내건 그녀의 인성은 우리 주위에 아주 드물지는 않다. 그렇지만 시간의 진행에 대한 공포를 이렇게 드러내고 표현하는 경우는 결코 흔치 않다(이 대목에서 한영애를 떠올린다. 임현정 =한영애+이은하/2 ?)

관습을 따르지 않는 여가수들은 보수적인 사람들로부터 '미친 X'이라는 취급을 한다. 그런데 '미쳤다'는 말은 비정상적이라는 뜻이고, 여성이 정상적으로 걷는 길을 거부한다는 뜻이기도 하다. 물론 이런 여가수들은 1970년대부터 있었다. 김추자, 배인숙·배인순(펄 시스터스) 등등. ,

하지만 이들은 관습을 거부한다기 보다는 다른 방식으로 관습에 적응해 온 경우들이다. 젊어서는 '끼'를 발산하다가도 결혼과 더불어 '사모님'이 되는 것이 한국에서 여가수들의 표준적 삶이었다.

(20000324)

 

수록곡

01. 내버려둬

02. 2100년 즈음 내가 부를 노래

03. 나 이젠

04. NEVER

05. 나는 여기에

06. 양철북

07. 너와 함께 있으니

08. 내가 왜

09. 지나버린 것들

 

관련 사이트

http://

 

* 웹진 [weiv](http://www.weiv.co.kr)에 게재됨.

 

 

 

 

앞화면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