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ord Review:

  • Pink Floyd, [Animals], Columbia, 1977

 동물로 그려낸 인간에 대한 심오한 우화상(寓畵像)

1970년대 중반 밴드로서 핑크 플로이드의 결속력은 와해에 가까운 수준이었다. 밴드가 살아남기 위한 돌파구는 '한 사람의 독재'였고, 독재자의 역은 로저 워터스가 맡았다. [Wish You Were Here] 때부터 조짐이 보이기는 했지만 핑크 플로이드가 '워터스의 밴드'가 된 것은 이 작품부터(후속작 [The Wall], [The Final Cut]까지)다. 이는 "Dogs" 한 곡을 제외하고는 모든 곡의 작사와 작곡을 워터스가 맡은 점, 그리고 모든 보컬을 그가 담당한 사실에서 드러난다. 그 결과 이 앨범에서는 워터스의 '에고매니악'적이고 '아폴로니언'적인 면모가 유감없이 발휘되었다. 싸이키델릭 록의 디오니서스적이고 자연발생적 즉흥성이 프로그레시브 록의 엄밀한 합리성으로 대체되었다고 말하면 될까. 이와 더불어 내면세계의 탐구로부터 외부세계에 대한 고발로 방향이 선회되었다는 점도 지적해 둘만한 일이다.

앨범에서 싱글로 발표될 곡은 없다. 첫 트랙과 마지막 트랙은 인트로와 아우트로 이상의 의미는 없을 정도로 매우 짧고, 중간의 세 트랙은 모두 '대곡'이다. 멜로디 라인이 훅을 가진 노래인 것도 아니고 사악한 악령이, 혹은 악령에 홀린 사람이 저 높은 곳에서 외쳐대는 듯하다. '컨셉트 앨범'이라고는 하지만 [The Wall]처럼 스토리라인이 뚜렷한 것은 아니다. 그렇지만 인간을 개, 돼지, 양 등 동물에 비유한 컨셉트가 무엇인지를 파악하기는 어렵지 않다. 각 동물이 어떤 인간 유형을 지칭하는지는 굳이 가사를 보지 않더라도 조금만 생각해 보면 어렵지 않게 연상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조지 오웰의 [1984]를 떠올렸다면 번짓수를 조금 잘못 찾은 것이다. 로저 워터스가 비판 대상으로 삼은 것은 전체주의가 아니라 현대 자본주의의 인간군상이니 말이다. 물론 잿빛 연기를 내뿜는 굴뚝을 가진 공장 건물이 그려진 앨범 커버를 보면 이런 오해를 피할 수 있다. 핑크 플로이드에 대한 지식이 있는 사람이라면 이 앨범의 홍보수단으로 만들고 공연 때 종종 이용하는 대형풍선으로 된 돼지의 이미지를 함께 떠올릴 것이다.

앨범을 이끌어 나가는 것은 가사의 메시지도, 노래의 멜로디도 아니며 프로페셔널하게 프로듀싱된 사운드다. 워터스의 베이스 라인이 전체적 방향을 조율하면서 각종 효과음향이 여기저기서 배치되어 시종일관 불길한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길모어의 기타는 블루지하면서도 스페이시(spacy)한 톤을 잃지 않지만 '정통 록 기타'라고 느껴질 정도로 공격적이며, 때때로 보코더를 이용하여 동물의 울음소리를 만들어내는 등의 실험도 게을리 하지 않는다. 그렇지만 리차드 라이트(Richard Wright)의 키보드와 닉 메이슨(Ni차 Mason)의 드러밍은 뒷전에 물러나 있다.

이 앨범에 대한 평가는 심오한 철학서를 읽듯 '컬트적으로' 감상하든가(이럴 경우 긴 곡이라도 전혀 지루하지 않다), 별다른 흥미를 느끼지 못 하든가 둘 중 하나다(이럴 경우 매우 지루하다). 물론 이건 지금 시점에서 하는 평가다. 그 당시에는 이 앨범을 듣고 보통의 록 음악처럼 그저 흥겨워했던 사람도 꽤 많았던 모양이다. 워터스가 연주하는 도중 폭죽을 쏘아 올린 관객(그가 '양떼(sheep)'라고 묘사한 존재?)에게 '조용히 하라'고 경고했다는 일, 자기에게 스프레이 건을 쏜 관중에게는 침을 뱉었다는 일은 이제는 하나의 에피소드에 지나지 않을지 모른다. 그걸 두고 "부유한 록 스타의 사회적 저항이라는 모순을 극명하게 표출한 사건이다"라고 말하는 것도 이 앨범을 만든 동기처럼 지나치게 진지한 태도다. 1977년이 섹스 피스톨스(The Sex Pistols)가 "난 핑크 플로이드를 증오한다(I Hate Pink Floyd)"라는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다니던 때라면서 '록 음악의 역사'에 관한 책을 뒤져보는 것도 마찬가지고... 20011220


수록곡
1. Pigs on the Wing, Pt. 1
2. Dogs
3. Pigs (Three Different Ones)
4. Sheep
5. Pigs on the Wing, Pt. 2

관련 글 : [weiv] 핑크 플로이드 특집에서 음반 리뷰들
핑크 플로이드(Pink Floyd)는 메아리를 위해 내 안에 벽을 쌓았다 - vol.4/no.1 [20020101]
핑크 플로이드, 영욕의 35년의 디스코그래피(incomplete version 1.1) - vol.4/no.1 [20020101]
Pink Floyd [Echoes: The Best Of Pink Floyd] - vol.4/no.1 [20020101]
Pink Floyd [The Piper At The Gates Of Dawn] - vol.4/no.1 [20020101]
Pink Floyd [A Saucerful Of Secrets] - vol.4/no.1 [20020101]
Pink Floyd [Ummagumma] - vol.4/no.1 [20020101]
Pink Floyd [Atom Heart Mother] - vol.4/no.1 [20020101]
Pink Floyd [Meddle] - vol.4/no.1 [20020101]
Pink Floyd [Obscured By Clouds] - vol.4/no.1 [20020101]
Pink Floyd [The Dark Side Of The Moon] - vol.4/no.1 [20020101]
Pink Floyd [Wish You Were Here] - vol.4/no.1 [20020101]
Pink Floyd [The Wall] - vol.4/no.1 [20020101]
Pink Floyd [The Final Cut] - vol.4/no.1 [20020101]
Pink Floyd [A Momentary Lapse Of Reason] - vol.4/no.1 [20020101]
Pink Floyd [The Division Bell] - vol.4/no.1 [20020101]
Roger Waters [The Pros And Cons Of Hitch Hiking] - vol.4/no.1 [20020101]
Roger Waters [Amused To Death] - vol.4/no.1 [20020101]
Syd Barret [The Madcap Laughs] - vol.4/no.1 [20020101]

관련 사이트
Pink Floyd 공식 사이트
http://www.pinkfloyd.com
Pink Floyd 팬 사이트
http://www.pinkfloyd.net

 

앞화면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