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ord Review:

  • 이규호, <<Alterego>>    

이규호의 데뷔 음반 <<Alterego>>에는 두 가지 내력이 따라다닌다. 하나는 이 음반이 그가 현재 소속되어 있는 <하나 기획>에서 나왔다는 점이고, 또 하나는 그가 <유재하 가요제> 출신(1993년 제 5회 대회에서 동상 수상)이라는 점이다. 하나 기획은 조동진, 조동익, 장필순, 한동준, 낯선 사람들로 이어지는 1980년대 이후 '언더그라운드 포크'의 거점이고, 유재하 가요제는 (故) 유재하는 물론 조규찬, 유리상자, 유희열, 일기예보 등 '고품격 발라드'의 산실이다. 또한 이규호는 이미 낯선 사람들, 이승환, 양진석 등의 동료 가수들에게 '곡'을 공급해 왔던 경력을 가지고 있다(최근에는 이승환의 콘서트에 게스트로 참여하고 있다).

이규호의 음반은 두 가지 계보로부터 골고루 자양분을 흡수한 듯하다. '또다른 자아'라는 제목이 암시하듯 이 앨범은 홀수번째 트랙과 짝수번째 트랙이 각각 대조적 스타일로 구성되어 있다. 마치 밝음과 어두움, 가벼움과 어두움이 교대로 다가오는 구성이다. 음악적 주조는 아무래도 짝수번째 트랙들에 있다. <거짓말>, <슬픈 아이>, <추락>, <나를 봐>, <영원한 길(고 유재하를 추모하며)> 등의 '예쁜' 발라드가 그것이다. 이제는 너무 정형화되어 엔간해서는 진부하다는 느낌을 갖기 쉬운 발라드 스타일은 세련된 화성감각을 발휘한 편곡과 '중성적' 목소리를 통해 참신한 감각으로 변형된다(목소리 뿐만 아니라 그는 여성같은 외모와 '몸매'를 가진 인물이다). 음역이 넓거나 성량이 풍부한 것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의 가늘고 얇은 코맹맹이 목소리는 악기음들의 두터운 짜임을 뚫고 귀에 잘 들려온다.

홀수번째 트랙들은 이른바 '모던 록(modern rock)' 스타일의 곡들이고 대부분 밝고 경쾌한 리듬을 가지고 있다(이는 하나 기획의 최근 스타일들 중의 하나다). <Alterego>, <담배끊기>의 보사노바 리듬, <여우야!>의 훵키한 리듬, <머리 끝에 물기>, <내일도 만날래?>의 록비트 등 다양한 리듬 운용은 마치 맛깔스런 양념같다. "우리 없이도 세상은 잘 돌아가"(<내일도 만날래>), "미래는 없는 거야, 과거도 마찬가지"(<나를 봐>), "이제는 맘놓고 피워도 되겠지"(<담배끊기>) 등 일상의 대화를 옮겨놓은 듯한 가사도 상큼하다. 짝수번째 트랙들에서의 감상(感傷)은 홀수번째 트랙에서는 무덤덤한 일상으로 초대되면서 중화된다.

이런 이분적 구성이 의도적인지, 그 의도가 데뷔 음반임을 고려한 안전한 전략인 지는 알 수 없다. 그가 다양한 관심과 풍부한 재능을 일관성있는 스타일로 빚어내려는 노력보다는 이것저것 새로운 것에 딜레탕트적으로 손대보는 것에서 더많은 즐거움을 느끼는 것일 수도 있다. 물론 이는 그만의 속성이 아니라 많은 전업 뮤지션들의 일반적 속성이다. 하지만 이런 의구심은 미래에 해명될 문제다. 지금으로서는 이 앨범은 '감상과 낭만에 중독된 여성 팬을 위한 선물' 이상의 의미를 가진다. 그러기는 생각처럼 쉽지 않다. 아니 아주 어렵다. 19990513

 

 

 

 

앞화면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