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says:

 

 

 

 

 

 

 

  • 아시아를 벗어난 '아시안 비트' (4): 신대륙으로 건너간 '아시안 비트'

 

라가(raga), 아메리카에서 융합(fusion)되다  

한국어로 '라가'로 표기되는 음악은 두 종류가 있다. 하나는 자메이카산(産) 라가(ragga)이다. 이 라가는 '디지털 시대의 레게' 쯤 되며, 이것이 댄스홀(dancehall)이라는 용어와 혼용된다는 점은 이 시리즈를 죽 읽어온 사람이라면 알 것이다. 다른 하나는 인도산(産) 라가(raga)인데, 이 음악은 자메이카의 라가와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오랜 역사를 갖고 있으며 음악 스타일이나 무드 역시 딴판이다. '비틀스의 조지 해리슨(George Harrison) 때문에 유명해진' 라비 샹카(Ravi Shankar)의 1973년 작품의 제목이 [Ragas]라는 사실을 기억하는 사람이라면 혼동이 덜할 것 같다.

라가는 한마디로 인도의 '클래식' 음악이다. 본거지가 인도의 북부이자 히말라야 산맥 남부에 드넓게 펼쳐진 힌두스탄 평원이라서 '힌두스타니 음악'이라는 말로도 불린다. 방그라를 비롯하여 서양 사회에서 팝 음악과 결합한 인도 음악이 서북부의 펀잡이나 동북부의 벵골 지역의 '민속 음악'이었던 것과는 대조적인 셈이다. 라가가 힌두이즘을 비롯한 인도 북부의 다양한 신비주의 사상과 연관된다는 점이나 인도 남부의 또 하나의 클래식 음악인 카르나탁(karnatak)과 상이하다는 점등은 상세하게 살필 여유가 없으니 그냥 하나의 정보로 알아두고 넘어가도록 하자.

라가 혹은 힌두스타니 음악을 수용한 서양의 음악계는 대중음악계라기보다는 아카데미와 깊이 연관된 예술음악계였다. 이른바 민족음악학(ethnomusicology)라고 부르는 '제 3세계의 음악'을 연구하는 음악학의 분과학문이 그것이다. 유럽에 기원을 둔 서양의 음악이 화성의 변화와 멜로디의 진행으로 이루어진 패턴을 갖는데 반해 인도의 음악은 화성의 변화에 기초해 진행되지도 않고 멜로디의 윤곽도 선명하지 않아서 당분간 심오한 연구 대상으로 남을 것 같다.

그래서 라비 샹카, 아크바르 알리 한(Akbar Ali Khan), 판디트 시브쿠바르 샤르마(Pandit Shivkumar Sharma), 우스타드 알라 아하(Ustad Alla Rakha) 같은 거장들의 이름은 이미 세계적으로 알려져 있다. 라비 샹카는 17줄의 시타(sitar), 아크바르 알리 한은 25줄의 사로드(sarod), 판디트 시브쿠바르 샤르마는 86줄(!)의 산트루(santroo), 우스타드 알리 아하는 타악기 타블라(tabla)의 대가들이다. 악기를 연주하기 위해 오랜 기간의 수련이 필요한 것은 당연하고, 아버지로부터 훈련받으면서 가업을 계승한 경우도 많다. 이들은 각국의 국립이나 시립 오케스트라를 비롯하여 명망 있는 서양의 음악인들과 수 차례 협연을 가졌고 레코딩도 많이 남겼다. 인도에 거주하고는 있지만 전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월드 스타'들인 셈이다.

시타를 비롯한 인도의 현악기들은 특유의 드론(drone) 사운드를 통해 서양의 록 밴드들에게도 많은 영향을 미쳤다. 1960년대 후반의 싸이키델릭 밴드들 중에서도 '동양적 느낌'을 위해 라가를 차용한 경우가 드물지 않다. 또한 1980년대 이후에는 라가 음악인과 서양의 대중음악인들과의 협연도 자주 이루어졌다. 대표적인 성과는 자키르 후세인(Zakir Hussain) - 우스타드 알라 라하의 아들이다 - 이 그레이트풀 데드(The Grateful Dead) 출신의 미키 하트의 프로젝트인 [Planet Drum](1991)에 참여한 것과 비슈와나 모한 바트(Vishwana Mohan Bhatt)가 라이 쿠더(Ry Cooder)의 앨범 [A Meeting by the River](1993)에 참여한 것이다. 두 앨범 모두 발표된 다음 해 그래미상 월드 뮤직 부문을 수상했고, 두 인도 출신 음악인의 이름을 클래식 음악계 외부에 알렸다.

Mickey Hart, Zakir Hussain et al - Udu Chant

그렇지만 라가와 서양의 대중음악과의 퓨전도, '기타리스트'나 '퍼커셔니스트'의 써클 내부에 머물면서  일반 대중이 향유하는 음악이라기보다는 고급스러운 감상용 음악이라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라가 자체가 인도에서 엘리트들의 전유물이라는 것은 누구나 쉽게 알 수 있고, 대중음악계에서 기타리스트와 퍼커셔니스트들도 이러한 엘리트에 속한다([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에서 라이 쿠더와 요아힘 쿠더 부자를 보라!). 그게 '나쁘다'는 것이 아니라 대중음악으로서 논할 가치는 그만큼 적어진다는 뜻이다.

그렇지만 어느 경우에나 예외적 존재가 있는 법이다. 샌프란시스코에서 활동하는 DJ인 솁 이 사바(Cheb I Sabbah)같은 별종이 여기 속한다. 알제리에서 태어난 그는 1960년대에는 파리에서 소울 음악을 틀어주는 DJ로 활동하다가 샌프란시스코로 건너온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다. 샌프란시스코에 건너온 뒤에는 클럽 니키스(Nickie's)에서 디제잉을 하면서 "1002 Nights", "Africa/India/Arabia"라는 제목으로 인도/파키스탄/아랍계 음악 중심으로 '월드 뮤직' 음반을 지역에 배급하다가, 1994년부터는 자신의 이름으로 음반을 발매하기 시작했다.

그의 이력에서 무언가 '히피 에토스'가 느껴진다는 혐의는 그의 음악적 원천이 라가에 있다는 사실에서 확증으로 다가온다. 런던의 '아시안 언더그라운드'와는 달리 그의 음악은 '댄스 음악'인 테크노/일렉트로니카와 '명상음악'인 라가가 공존하는 특이한 스타일이다. 1999년 발표한 [Shri Durga]와 이 앨범의 리믹스 앨범 [Maha Maya]는 성미 급한 사람들로부터 '남아시아 댄스 음악의 새로운 기준'이라는 평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물론 솁 이 사바의 음악은 런던 언더그라운드에 비하여 리듬이 절제되고 '앰비언트'한 무드가 강조되는, '칠 아웃(chill out)'을 위한 음악이라는 성격이 강하다. 그렇지만 그의 음악이 아카데미의 워크숍 장소보다는 '댄스 클럽'에 어울린다는 점을 느끼기도 그리 어렵지 않다.

솁 이 사바의 음반에서 특이한 점은 프로듀서인 빌 래스월(Bill Laswell)이 베이스주자로 참여한 사실이다. 뉴욕 언더그라운드 씬의 대표적인 인물인 그의 참여는 라가로부터 영향받은 일렉트로니카 음악도 대중음악계의 엘리트 혹은 아방가르드에 의해 수용되고 있음을 말해 준다. 이런 흐름은 비단 '미국'이나 '북아메리카'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대서양을 가로질러 형성되고 있는 듯하다. 이런 느낌이 든 것은, 하나의 사례에 지나지 않겠지만, 2000년에 발매된 [Tala Matrix]라는 음반을 접했기 때문이다.

음반의 주인공은 'Tabla Beat Science'라는 프로젝트 그룹이며, 음반의 취지는 타블라의 대가인 고(故) 우스타드 알라 라하를 기리는 것이다. 라하의 아들인 자키르 후세인은 당연히 참여하였고, 사랑기 연주자인 우스타드 술탄 한(Ustad Sultan Khan), 재즈 퍼커셔니스트 트릴록 구르투(Trilok Gurtu), 뉴욕에서 활동하는 드러머 카쉬 케일(Karsh Kale), 프로그래머 브래드 소마틱(Brad Sommatik) 등도 참여했다.  '자키르 후세인이란 이름은 오늘 처음 접했고, 나머지 이름들은 생소하다'고 느낀 사람도 나머지 두 명은 비교적 익숙할 것이다. 그 둘은 다름 아닌 빌 래스월과 탤빈 씽(Talvin Singh)이다.

음반에 대한 평은 다른 자리에서 하겠지만 이 음반을 듣고 나면 양면적 감정이 든다. 한편으로는 일렉트로니카에 거장적 악기 연주를 믹스한 이 음반이, '순수한' 일렉트로니카 음악을 비롯하여 (인도의) '순수한' 클래식 음악에서도 듣기 힘든 오묘한 감흥을 준다는 점이고, 다른 한편으로는 대중음악계에서든 클래식 음악계에서든 엘리트가 발생하면서 음악과 음악인을 위계화하는 효과가 있다는 점이다. 그게 의도하지 않은 자발적인 것이라고 해도... 인도뿐만 아니라 아시아의 모든 클래식 음악은 아직까지는 엘리트주의의 뿌리로부터 자유롭지 못한 듯하다. 필자를 포함한 문화적 서민들은 옥석을 가리기 앞서 '난해함'부터 다가오니 말이다. 20010707

 

<-1 |

  

* 시리즈 목차
아시아를 벗어난 '아시안 비트' (1): 타블라를 두드리면서 춤추는 '영국인'들
아시아를 벗어난 '아시안 비트' (2): 방그라, 드럼 머신과 레게를 만나다.
아시아를 벗어난 '아시안 비트' (3): 정치 선동 그리고 파란 눈의 아시안들
아시아를 벗어난 '아시안 비트' (4): 대서양을 건너간 아시안 비트
아시아를 벗어난 '아시안 비트' (5): 아시아 대륙으로 돌아온 아시안 비트

관련 글

 

아시아를 벗어난 '아시안 비트' (1): 타블라를 두드리면서 춤추는 '영국인'들

아시아를 벗어난 '아시안 비트' (2): 방그라, 드럼 머신과 레게를 만나다.

Ravi Shankar, [The Sounds of India] 리뷰

Ry Cooder(feat. V.M.Bhatt), [A Meeting by the River] 리뷰

DJ Cheb I Sabbah, [Shri Durga] 리뷰

Tabla Beat Science, [Tala Matrix] 리뷰

 

관련 사이트

펀자비 바이 네이처(Punjabi by Nature) 사이트 및 관련 기사
http://www.punjabibynature.com/
http://www.canoe.ca/JamMusicArtistP/punjabi.html

DJ 솁 이 사바(Cheb i Sabbah) 공식 사이트
http://chebisabbah.com

타블라 비트 사이언스(Tabla Beat Science) 인터뷰
http://www.globalvillageidiot.net/TABLABEAT.HTM

프로듀서 빌 래스월(Bill Laswell) 사이트
http://www.axiom-records.com

 

* 웹진 [weiv]에 게재됨. 

 

  에세이 목차로